브랜드 콜 ‘콜비 받겠다’ 시에 통보 > 헤드라인

본문 바로가기

헤드라인

브랜드 콜 ‘콜비 받겠다’ 시에 통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7-6-14 │ 조회147회 │ 댓글0건

본문

운영위 사무국장 ‘횡령혐의’로 검찰조사
의 자료요구에 위조문서 보내…

 

087cca52e1d48d8c0d345c049c91ac59_1497412 

지난해 12월 브랜드 콜택시 운영위원회 사무국장 이모씨가 평택시 브랜드 콜 지원금 6억여 원 중 4500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시 관계자에 따르면 “브랜드 콜택시 납품업체가 기기 납품대금을 지급받지 못했다는 제보를 받고 운영위원회의 통장사본을 요구하자 이모씨는 통장 사본을 위조해서 보내왔다”며 “거래은행의 입출내역을 조사해 개인적 유용사실을 밝혀내고 사법기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재작년에 추진된 평택시의 브랜드 콜에 대해선 찬반 여론이 뜨거웠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재작년 1월부터 4월까지 실시한 택시종사자 찬반투표에서 80% 이상의 찬성이 있으면 브랜드 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었다. 하지만 이에 부합하지 못하는 찬성율에도 불구하고 브랜드 콜 사업을 추진키로 결정한 데서 논란이 커져왔다. 시는 ‘시민에게 보다 나은 택시 서비스 제공’과 ‘택시업계 영업 활성화’를 위한다는 명분을 내걸었다.  

당초 콜비를 받지 않겠다던 약속과는 다르게 운영·경영상의 이유를 들어 6월 16일부터 1000원의 콜비를 받겠다고 브랜드 콜 운영위원회는 시에 유선상 통보를 했다.

이에 평택시 관계자는 “택시호출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지원금을 준 것이지 콜비를 받아라, 마라하고 운영에 관여할 만한 입장은 못 된다”고 시의 입장을 전했다.

운영위원회는 매월 1000만 원의 운영비를 지원해달라고 시에 요구했으나 이는 지난 4월 추경에서 부결됐다.

시민 정모씨(39세, 남)는 “브랜드 콜 택시가 카카오나 다른 콜택시에 비해 콜을 받지 않는 경우가 더 많았다”며 “일반전화로는 콜을 부르지도 못하는 무용지물”이라고 비난했다.

C업체 택시기사 박모씨(53세, 남)는 “카카오 택시와 비교해가며 손님을 골라 태우는 경우가 많다”며 “또 브랜드와 카카오를 함께 보다보니 운전에 집중할 수 없어 사고도 빈번하게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당초 시는 8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지원을 하려 했으나 1570여대의 택시 중 900여대가 브랜드 콜에 가입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650여대만 가입했다. 예산 8억 원 중 6억여 원을 지원하고 2억여 원을 반납했다.

운영위원회의 지원금 요구 이유는 콜센터 직원 7명의 월급부분이다. 매월 1천 3백여만 원이 지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운영위원회는 보조금을 브랜드 콜택시가 안정화 될 때까지 매월 1천만 원씩 지급해달고 시에 요구했다. 이에 시는 이를 추경에 반영했으나 평택시의회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한편 브랜드 콜은 투명성이 담보되지 못하고 시대에 뒤떨어진 사업이라는 비판에 직면하고 있다.

 

 

강주형 기자 iou8686@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7층|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