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수소충전소 연내 건립 ‘불가’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평택시 수소충전소 연내 건립 ‘불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9-8-12 │ 조회28회 │ 댓글0건

본문

평택시 수소충전소 연내 건립 ‘불가’
사업 포기 이유, ‘안전’ 아닌 ‘이윤’
市, “재공고 후 내년 3월에나 건립”

000e933990a2e4f5c5f89ff5f3c6368a_1565570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충전소 연내 건립약속이 지켜지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부터 시작된 공고를 통해 선정된 운영사업자 2개소가 지난 7월 사업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올해 경기도가 확보한 수소차량 총 200대 물량 중 50%인 100대의 차량이 평택시에 배정됐다. 이 중 80대의 차량이 현재 운영 중이다. 또한 평택시는 내년도 공용차량 25대를 모두 수소차량으로 구입하고, 오는 2022년까지 관내 수소차량을 1000대 이상 보급할 예정이었다. 평택시가 수소차량 보급으로 미세먼지를 줄이고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로 거듭나겠다는 원대한 계획을 발표했고, 잠시나마 시민들도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수소충전소 건립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이 시급하다. 현재 경기도에는 안성휴게소 상?하행선, 여주휴게소 등 3개소의 수소충전소가 운영되고 있다. 수소 차량을 이용하는 시민의 경우 톨게이트를 입성해 안성휴게소에 위치한 충전소를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평택시는 관내 수소충전소 2개소를 연내 건립해 시민불편을 최소화 한다는 취지로 지난 3월 사업자 공모에 착수했다. 사업 규모는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한 60억원으로 초기 설치비용을 평택시에서 부담하는 내용이다.

총 7개 업체가 해당 공모에 참가했으며, 지난 4월 24일 심사기준에 가장 적합한 2개 업체가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문제는 이 2개의 업체가 선정 후 사업협의 진행이 한창이던 지난 7월 돌연 사업포기의사를 밝히면서 시작됐다.

이들 업체는 지난 5월과 6월 발생한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와 노르웨이 수소충전소 폭발사고 등 국내·외에서 관련사고소식이 연이어 터지자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아 사업진행이 어렵다’는 뜻을 평택시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시의회 이병배 의원 역시 지난 9일 열린 제207회 평택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7분 자유발언을 통해 “안전성에 대한 검증이 확실하지 않은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을 유보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바있다. 사업진행 전 안전성 확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평택시는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강릉 수소탱크폭발 사고현장은 충전소가 아닌 연구시설로 물을 전기분해를 통해 수소와 산소로 나누는 과정에서 발생한 상황으로, 100% 수소만을 취급하는 수소충전소와는 무관한 일”이라는 것이다. 또, “노르웨이 폭발 역시 누출된 수소가 원인으로 누출방지를 통한 사전예방이 가능하다”면서 “평택시가 건립 예정인 수소충전소에는 만약을 대비한 방호벽이 설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민 안전에 대한 위험성이 없다는 것이 평택시의 입장인 것이다.

과연 세간의 우려와 같이 안전성 문제가 사업포기의 이유였을까. 사업자 선정에 참가한 업체들은 하나같이 LPG가스를 다루는 일을 한다. 이들이 단순히 ‘폭발사고 위험’이라는 이유만으로 수소충전소 사업권을 포기했다고 하기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있다.


선정 사업자의 사업권 포기 배경을 두고 평택시는 위험성이 아닌 운영비 지급문제가 직접적인 이유라고 판단하고 있다. 국가지원사업인 이번 수소충전소 사업은 운영비에 대한 세부규정이 마련돼 있지 않은 상태다. 공모조건을 살펴보면 ‘30억 이내의 초기비용을 평택시가 부담하고 충전소에 대한 운영비용은 기본적으로 사업자가 부담한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또한 설치일로부터 3년이 지난 이후 시설에 대한 유지보수비용은 평택시와 사업자의 협의에 의해 이루어진다. 의무운영기간은 5년이다,

문제는 현 시점에서 수소충전소가 최소 향후 5년간은 수익성이 없는 사업으로 판단되고 수소충전소를 유치할 경우 안전관리자 등 상주직원 2인의 채용이 강제돼있어 초기 적자를 면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평택시 관계자는 “당장 수익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은 알고 있다”면서도 “시가 지원할 수 있는 운영비로 1인 인건비와 공과금, 전기세 정도를 제안했으나, 사업자들의 기대수준에는 미치지 못해 사업을 포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결국, 적자에 대한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사업선정자들은 평택시에 운영지원금을 요청했지만, 이 부분에 대한 양측의 입장차가 커 사업이 무산된 것이다.

이로 인해 평택시의 연내 수소충전소 건립 계획은 사실상 물 건너가게 됐다. 평택시 관계자는 “사업 철회소식에 다수의 관련 업체들이 재공고 일정을 문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공고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잡혀 있어 보다 빠른 시일 내 같은 조건으로 재공고가 이루어 질 수 있다”고 밝혔다.

평택시는 재공고를 통해 내년 3월까지 수소충전소 2개소의 건립을 완료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보다 현실적인 운영지원 정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같은 이유로 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도 있어, 향후 진행상황이 순탄치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창복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