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과 분진피해 덜어질까?” 코스트코 물류센터 민원, 합의점 찾아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소음과 분진피해 덜어질까?” 코스트코 물류센터 민원, 합의점 찾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20-1-13 │ 조회109회 │ 댓글0건

본문

“소음과 분진피해 덜어질까?”
코스트코 물류센터 민원, 합의점 찾아
권익위, 현장조정으로 “환경피해 최소화

bfb771917df11d825a8092b3ed82f438_1578880

평택포승2산단 내에 입주한 코스트코물류센터의 트럭 매연·소음 등으로 수년간 환경피해를 겪어 온 포승읍 만호리 주민 70여명의 집단민원이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로 해결됐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지난 18일 오후 2시 평택시청에서 주민들과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권태성 부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열고 환경피해 해소 대책을 마련했다.

주민들은 2013년에 평택도시공사로부터 평택포승2산단과 인접한 이주자 택지(포승읍 만호리)를 공급받아 이주했다. 3년 뒤 코스트코 물류센터가 이주자 택지에서 약 15m 떨어진 지점에 들어서 영업을 시작했다.

코스트코 물류센터에는 하루 300여대의 대형트럭이 드나들고 식품의 신선도 유지를 위한 냉장·냉동 시설이 가동되고 있다.  

주민들은 “이주자 택지 방향으로 물품 입·출고 작업을 해 대형트럭으로 인한 매연과 소음이 발생하고 냉장·냉동 시설이 내는 간헐적 굉음과 그을음 등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울정도 수년간 생활불편을 겪어 왔다”면서 “주민들이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조속히 해결 방안을 마련해 달라며, 올해 5월 국민권익위에 집단민원을 제기했다.

평택시의회는 지난 10월말 코스트코 물류센터 현안사항 관련 간담회를 실시했다. 평택포승2산단 내에 입주해 있는 코스트코 물류센터와 인접해 있는 포승읍 만호리 주민들간 수년째 갈등을 빚어 오던 환경문제에 관한 해결 방안의 논의가 이루어졌다.

국민권익위는 수차례 실무협의와 현장조사를 거쳐 최종 중재안을 마련해 18일 오후 2시 평택시청에서 현장조정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중재에 앞서 국민권익위는 평택도시공사의 이주자 택지 분양과 평택시의 물류센터 인·허가 과정에서 문제는 없었지만 두 곳이 인접한 만큼 이주자의 환경피해를 예상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를 간과한 평택시와 평택도시공사가 사후 조치와 상생측면에서 이주민을 위한 환경피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설득했다. 

국민권익위의 중재안에 따라, 평택시는 완충녹지지역에 높이 3m 내·외의 옹벽을 설치하고 방음둑을 조성하기로 했다. 평택도시공사는 방음둑 조성 시 수목 생육에 적합한 토양을 제공하기로 했다.

국민권익위 권태성 부위원장은 “수년간 코스트코 물류센터에서 발생하는 소음·분진 등으로 많은 불편을 겪어 온 지역 주민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기관 간 소통과 협업을 통해 고충민원을 적극 해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평택시 관계자는 “(국민권익위)중재안에 따라 도시공사로부터 부지를 제공받아 관련시설을 설치예정에 있다”면서 “금년 상반기까지 설계완료 후 하반기까지는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원서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