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왜 거기서 나와”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네가 왜 거기서 나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20-11-20 │ 조회474회 │ 댓글0건

본문


네가 왜 거기서 나와

 

지중화 지역에 불끈 솟은 불법 전신주

()영풍제지, 전신주 2주 무단 설치

영풍 관계자 자리를 옮겼을 뿐거짓으로 일관

  4137d1eea45ffa4e9dacbcd33f3c192d_16058524137d1eea45ffa4e9dacbcd33f3c192d_1605852
​사진설명: 동안마을 (좌)2020년 6월과 (우) 2020년 11월 사진.

 


지중화 지역인 평택시 지산동 1번지 동안마을 완충녹지에 갑자기 불법 전신주 2주가 나타나 시가 조사에 나섰다.

 

동안마을은 통신, 전기선 등이 땅속으로 지나가게 만든 지중화 지역이다. 그런데 시의 허가나 주민의 동의 없이 ()영풍제지가 임의로 전신주 2주를 이곳에 무단으로 설치한 사실이 밝혀졌다.

 

영풍제지가 동안마을에 설치한 전신주는 22900볼트의 전류를 보내는 고압선이다. 이 회사 전기관련 관계자는 저 정도 고압선은 어느 동네 어디나 흐르는 것이며 사람 사는데 전혀 지장이 없다고 말하고 있으나 주민들은 여전히 불안하다.

 

또한 ()영풍제지 관계자는 기존에 전신주가 있었는데 주민들이 불편하다는 민원을 제기해 자리를 조금 옮긴 것 뿐이라며 “1990년대 초부터 허가 없이 사용해 왔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점용허가를 받아 사용하려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한 시민은 지역의 명망 높은 기업이 할 짓은 아닌 것 같다영풍제지 관계자의 말처럼 수십 년 간 무단 점용한 사실이 있다면 행정당국이 이를 철저히 밝혀 죗값을 치르게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런데 시의 조사과정에서 지난 6월에는 없던 전신주가 11월에 설치 완료된 모습의 증거자료가 나왔다. 주민 불편으로 전신주를 이동 설치했다는 ()영풍제지 관계자의 말은 거짓인 것으로 들통 났다.

 

시 관계자는 영풍제지의 전력공급용 전신주 2주는 무단으로 설치된 불법 시설물로 12월 중순까지 원상복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강주형 기자iou8686@naver.com

"Why are you getting out of there"

 

illegal telegraph poles soaring in the Mediterranean region.

Youngpoong Paper Co., Ltd. Unauthorized installation of telegraph poles for two

Young Poong official "just moved" and consistently lied

 

Two illegal utility poles suddenly appeared in the buffer green area of Dongan Village, No. 1 Jisan-dong, Pyeongtaek-si, and the city launched an investigation.

 

The Dongan Village is an underground area where telecommunications, electric lines, etc. pass through the ground. However, it was revealed that Youngpoong Paper Co., Ltd. arbitrarily installed two utility poles here without permission or consent from residents.

 

The telephone pole installed by Youngpoong Paper in Dongan Village is a high-voltage cable that sends 22,900 volts of current. "That's how high-voltage cables run everywhere in the neighborhood and it doesn't affect people's lives," said a company official on electricity, but residents are still feeling uneasy.

 

An official of Youngpoong Paper Co., Ltd. also said, "There was a telephone pole in the past, but I just moved a little because residents complained that it was inconvenient," adding, "I have been using it without permission since the early 1990s, so I'm still trying to get permission to use it."

 

"I don't think it's what a reputable company in the region should do," a citizen said. "As an official at Youngpoong Paper said, if there is any unauthorized occupation for decades, the administrative authorities should thoroughly reveal it and make it pay for the crime."

 

However, during the city's investigation process, evidence of a telephone pole installed in November, which was not found in June, came out. An official at Youngpoong Paper Co., Ltd. said that the utility poles were installed due to inconvenience to residents, and it was found to be false.

 

A city official said, "Two telephone poles for power supply of Youngpoong Paper were illegally installed and ordered restoration by mid-December."

 

Kang Ju-hyoung iou8686@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