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공공시설물서 ‘영리 행위’ 알고도 모른 척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시, 공공시설물서 ‘영리 행위’ 알고도 모른 척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20-12-4 │ 조회535회 │ 댓글0건

본문

, 공공시설물서 영리 행위알고도 모른 척

 

고덕야구장 리틀A, 송담야구장 리틀B 야구단이 주사용자

리틀A, B야구단 선수 1인당 매달 30~50만원씩 받아

리틀A 시의회 유승영, 리틀B는 이종한 위원장이 각각 단장

 

  7c17c068eeeb94aa5412a874f88e43f1_1607077

평택시가 공공시설물에서의 영리행위 등 불법사용에 대해 눈감아주고 있고, 그 뒤에는 평택시의회 위원장들이 버티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평택시가 삼성폐수처리장 내 고덕야구장을 사설단체인 리틀A 야구단에 임대했다. 리틀A 야구단이 교육비와 운영비 명목으로 학생 1인당 약 30~50만원을 받아온 사실이 밝혀지자 시민을 위한 시설물의 불법 사용 근절에 앞장서야 할 시가 불법을 눈감아 주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리틀A 야구단 조규수 감독은 교육비와 운영비를 포함해 저학년은 매월 30만원, 고학년은 50만원 정도씩 받고 있다고 했다.

 

또한 리틀B 야구단은 안중읍 송담리 861번지 송담저류지에 위치한 송담야구장을 사용하고 있으며 선수들에게 리틀A 야구단과 비슷한 수준의 금원을 학생들에게 받고 있다는 것이다.

 

시설물의 유지, 보수 등에 발생하는 비용은 모두 시비로 지출하고 있는데 이 곳에서 영리행위를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많다.

 

그런데 리틀A 야구단은 유승영 평택시의회 운영위원장이, 리틀B 야구단은 이종한 평택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이 단장을 각각 맡고 있다.

 

리틀 야구단 단장을 맡고 있는 유승영, 이종한 의원은 학부모로부터 돈을 받지 않으면 감독, 코치는 무엇을 먹고 살아야 하는가라며 아이들을 가르치는 대가로 떼돈을 버는 것도 아니다. 또 여기서 쫓겨난다면 아이들은 어디로 가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시관계자는 “감독이 학부모들에게 돈을 받는 것이 왜 영리행위에 해당하는지 모르겠다법적 자문을 받은 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강주형 기자iou8686@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