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뱀장어 ‘싹쓸이’ 불법 포획 기승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실뱀장어 ‘싹쓸이’ 불법 포획 기승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7-5-15 │ 조회96회 │ 댓글0건

본문

‘행정당국 단속외면’ 처벌해야
실뱀장어 '금' 가격과 맞먹어

1kg당 1억원 가까이 거래도

환경오염/생태계 크게 위협

스크루에 감기면 대형 참사로

제2의 세월호 참사로 이어질수도

d595701b79a3c757d2aba5af27b87cd6_1494814

 

평택 당진항(이하 평당항)의 인접한 바다에 양심 없는 일부 어민이 불법으로 어구 수십km를 설치해 놓고 민물 실뱀장어를 포획하고 있으나, 이를 단속을 해야 할 관계당국이 외면하고 있어 환경오염은 물론 생태계가 크게 위협 받고 있다. 특히 실뱀장어를 잡기위해 쳐 놓은 불법어구(그물?부표)등으로 인해 평당항을 입·출항하는 여객선, 상선, 어선들의 스크루에 감기면 대형 참사로 이어져 해상안전에도 심각한 위험 요소라고 지적을 받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평택시 포승읍 신영리 953번지 일원에 실뱀장어 어구가 준설 작업을 제외한 수면이 얕은 바닷가에 어구 부표가 멀리 보이는 당진까지 족히 30~40km 쯤 그물을 쳐놓고 실뱀장어를 무차별적으로 잡고 있다. 일부 어민들이 불법인줄 알면서도 무차별적으로 포획하는 이유는 실뱀장어가 보통 1㎏에 시가 3000만 원을 웃도는 고부가가치 어종으로 지난 2008년엔 1㎏당 1억 원 가까운 가격에 거래 됐기 때문이다. 현재 금 1㎏의 시세와 실뱀장어 가격이 맞먹는 셈이다.

시 관계자는 “실뱀장어는 어족자원 보호차원에서 허가된 곳에서만 조업이 가능하다. 평당항에 선 단 한곳도 조업허가가 나지 않았다고 밝히고, 항내 어업에 전체적으로 문제가 있다. 이를 해결하려면 어민 대부분을 고소·고발해야 한다”며 “생계형 어업인데 어민을 범법자 만들어야 하냐”고 단속에 대한 어려움을 설명했다.

어촌관계자 최모씨(56세)는 “실뱀장어 잡이 어구가 날로 늘어나는 것은 단속해야할 행정당국인 평택시, 해양수산청, 해양경찰 등이 서로 단속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귀 막고 들으려 하지 않고, 눈감고 보지 않으려 하고 있다”며 “행정기관 간에 단속업무 핑퐁치기로 인해 실뱀장어 종자가 사라질 위기에 직면에 있을뿐더러 먹이 사슬 고리가 사라져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다”고 말했다.

포승면 한 시민은 “실뱀장어 잡이 그물이나 부표가 조류에 의해 떠다니다 평당항을 경유하는 여객선, 상선 등이 스크루에 감겨 엔진 고장을 일으키면 우리 가슴 속에 슬픔상흔으로 남아 있는 세월호 참사가 재차 일어날 개연성이 아주 높다” 며 “단속을 방관하고 있는 평택시, 해양수산청, 해양경찰 등을 직무유기로 감사원, 검찰에 고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실뱀장어는 비싼 고급어종이기 전에 보호받아야 할 가치가 있는 어종이다. 관계당국이 실뱀장어를 무차별적인 포획을 막지 못하면 뱀장어가 우리네 식탁에서 사라질 것이고, 그로 인해 먹이 사슬 고리가 끊겨 생태계에 변화가 불가피한 일이 벌어질 것이다. 폐그물, 부표 등으로 인해 환경오염은 물론 해상안전 사고도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수산업법에 준해 위반 사항이 있다면 재발 방지 차원에서라도 강력한 단속을 해야 한다.   

강주형 기자 iou8686@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7층|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