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세관, 전문 국제무역 사기조직 일망타진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평택세관, 전문 국제무역 사기조직 일망타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8-1-24 │ 조회332회 │ 댓글0건

본문

평택세관, 전문 국제무역 사기조직 일망타진

무역사기단 사기전과만 21범 달해

1억원 상당 물품 32억원으로

46e06793efc50341cd09e85b2b46b885_1516722
사진설명: 필리핀 세관과 공조로 수출컨테이너 개장


46e06793efc50341cd09e85b2b46b885_1516722
사진설명: 컨테이너 안 현품모습

평택직할세관(세관장 최양식)은 지난 117일 신용장 거래가 현품이 아닌 서류로만 이뤄진다는 특성(추상성)을 악용해 1억원 상당의 저급 인터넷 전화기 등을 약32배 부풀려 국내 시중은행으로부터 32억원을 부당하게 챙긴 무역전문 사기범 등 7명을 검거해 관세법 위반으로 수원지방검찰청 평택지청에 고발하고 해외도피중인 공범K씨는 지명수배 했다고 123일 밝혔다.

 

이번에 검거된 무역사기단은 사기전과만 21범으로 회사 사정이 어려운 영세업체에 접근해 수출자 명의를 빌려주면 급한 자금을 융통해 준다고 포섭한 뒤, 브로커를 통해 홍콩과 싱가폴 소재 은행에서 통상적인 신용장에는 없는 수입자의 검사증명서를 요구(독소 조항)하는 신용장을 개설했다.

 

이어 국내에서 헐값에 구매한 인터넷 전화기 등을 32억원으로 부풀려 수출한 뒤 위조 검사증명서가 첨부된 수출환어음을 국내 은행에 매각(Nego)하고 은행 돈 32억원을 선지급 받았다.

 

수출대금 32억원을 선지급한 국내은행은 외국은행으로부터 검사증명서가 위조 됐다는 사유로 수출업체에 지급한 자금을 회수하지 못하게 됨으로써 막대한 손해를 입었다.

 

무역사기단은 범행에 성공하기 위해 국내은행의 서류심사 과정에서 신용장 요구조건이 비정상적인 점을 이유로 수출환어음 매각을 거부당하자 환어음을 양도한 것처럼 또 다른 수출자 명의를 내세워 매각을 시도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평택세관은 무역금융범죄 특별단속에 따라 수출신고 가격 이상업체에 대한 정보 분석을 하던 중, 고액의 수출물품이 해외에서 그대로 반송되거나 외국에서 체화되고 수출대금 지급이 거절된 무역금융편취 혐의업체를 포착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이후 은행직원 등 관련자 조사, 금융자료(계좌추적) 분석, 통화내역 분석 등의 전방위 수사를 실시했다. 특히 해외 현지 출장 및 해외 파견된 관세관을 통한 필리핀, 인도네시아 세관과의 수사 공조로 범행 증거물인 저급 수출 현품을 확보하는 등 범행 전모를 밝혀냈다.

 

이 과정에서 수사권이 없는 사기(무역금융편취), 사기로 취득한 범죄수익은닉(자금세탁), 은행직원 배임 등의 범행 사실은 검찰에 통보했다.

 

평택직할세관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K씨 등 다수의 사기 전과를 가진 전문 사기범들이 일시적인 자금 압박에 시달리는 영세업자를 유인해 범행에 가담토록 한 것으로, 수출업체는 섣불리 수출자 명의를 대여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은행도 수출환어음 매입 심사시 신용장 요구조건을 면밀히 살펴 볼 것을 당부했다.

 

또한, “평택직할세관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정보수집, 수출입 가격 분석, 불법 외환거래 모니터링 등을 통해 허위 거래를 악용한 자금의 불법 이동을 차단하는 등 무역금융범죄에 대한 수사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주형 기자iou8686@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