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초 인근 공사현장 차량진출입로 두고 ‘설왕설래’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서정초 인근 공사현장 차량진출입로 두고 ‘설왕설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8-7-2 │ 조회284회 │ 댓글0건

본문

서정초 인근 공사현장 차량진출입로 두고 ‘설왕설래’ 

 

‘안전외면’한 초등생 사망사고 발생지역

"인·허가 당시 절차상 하자가 없어 수리"

​경찰서·건축주 명확한 입장 밝히지 않아

08178cff2838a5790955a3f222a7e235_1530517

 


08178cff2838a5790955a3f222a7e235_1530517 

서정리 초등학교 인근의 공사현장 차량 진출입로가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통학로 상에 버젓이 설치될 예정이어서 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지역은 지난 2015년 10월 교통사고로 인한 초등생 사망사건이 발생한 지역으로 차량진출입로 관련 안전대책이 촉구된다.

서정리 농협을 지나 서정리 초등학교로 이어지는 통학로 상에 위치한 공사현장은 지하3층 지상26층의 연면적 16,037.92m²규모의 대형 복합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문제는 해당공사현장이 서정리 초등학교 정문으로 이어지는 통학로 상에 위치해있다는 점이다. 더욱이 등하교시 가장 많은 어린이들이 이용하는 통학로라는 점에서 안전사고의 위험성이 크다고 학부모들은 우려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5년 10월 해당 초등생 사망사건 이후 주민들의 안전대책 요구가 빗발치자 평택시는 뒤늦게 1억 1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통학로와 차도를 구분 짓는 펜스를 설치했다.

하지만, 인도가 워낙 비좁다보니 통학시간 때에는 차도와 인도의 구분이 없는 것이 현실이라 펜스를 설치하는 것만으로는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계속되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시공사 관계자는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한 뚜렷한 대책 없이 통학로 상에 공사장 진입로 개설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D건설 관계자는 “시에서 허가를 받은 합법적인 공사진행이다”고 입장을 고수했다.

건축허가를 내준 평택시 건축과 담당자는 “인허가 당시 절차상 하자가 없어 수리됐다”면서도 “하지만 공사진행 전 해당도로에 차량진출입로가 들어설 수 있는지 판단해 볼 여지는 있다”고 말끝을 흐렸다.

건축과에 따르면 차량진출입로 변경의 사항은 평택 경찰서와 건축주와의 협의를 통해 가능할 것으로 전해졌다. 허나 경찰서와 건축주는 이 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학부모 안 모 씨(여·38, 중앙동)는 “공사가 착공되면, 비좁은 통학로에 공사차량으로 가득찰 것은 불 보듯 뻔한데, 어린이 안전은 뒷전이냐”며 “이런 사실을 인지하고도 허가를 내준 시와 주민 안전권을 위협하는 시공사에 맞서 차량진출입로 변경을 위해 주민들이 모여 지속적으로 항의할 예정이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어린이 사고의 위험성을 알고도 공사 허가를 내 준 시와 제대로 된 보행자 안전대책을 강구하지 않고 공사를 강행하는 시공사의 무책임한 대응이 아쉽다.

이창복 기자 usually124@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