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대형트럭 불법주차로 몸살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평택시, 대형트럭 불법주차로 몸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8-8-22 │ 조회69회 │ 댓글0건

본문

평택시, 대형트럭 불법주차로 몸살
시민은 불안, 단속은 뒷짐

c414eeee0f2290e4386482a77a9ffade_1534899 

 

늦은 저녁 어둠이 깔리면 비전동 한성아파트 사거리 도로변은 대형트럭의 주차장으로 변한다.

이곳 외에도 평택시 관내 한적한 도로변 마다 밤샘 불법 주차된 대형트럭 인해 시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지만 시의 단속은 미비한 상태다.

민원이 제기될 때에만 단발성으로 단속하고 정작 근본적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시의 행정에 시민들은 불만을 표하고 있다. 현행법상 2.5t 이상의 트럭과 업무용 차량은 반드시 전용 차고지를 등록한 후 주차해야 하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은 등록된 차고지와 실제 거주지가 달라 대형트럭 운전사들이 거주지 인근 대로변에 저녁시간부터 출근 전까지 불법 밤샘주차를 하기 때문에 발생됐다. 또한 장시간 운전 중 휴식을 취할 곳이 마땅치 않은 대형트럭 운전사들이 도로변 주차 후 장시간 휴식을 취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전문가들은 이런 무단주차가 도로교통 안전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친다고 입을 모은다. 특히 야음에 불법 주차된 차량을 인식하지 못한 운전자들의 교통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실제로 평택에서 지난 2014년 11월 30일 0시 24분께 승용차가 갓길에 불법 주차된 9.5톤 대형트럭을 들이받은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한 살배기 아이를 포함해 차안에 탑승한 일가족 5명 전원이 사망했다. 또한 주로 새벽에 일과를 시작하는 대형트럭의 특성상 이른 새벽부터 심각한 소음을 유발하며 시야 방해로 인한 어린이 교통사고위험을 높이는 것은 물론 쓰레기 투기, 오·폐수 토양오염 등의 사회적 문제까지 유발한다는 지적이다. 이런 문제에도 불구하고 시는 주민 민원이 없을 경우 월 2~3회 형식적인 단속만 나설 뿐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차고지 등록에 대한 허점도 눈에 띈다. 전문가에 따르면 2천대 이상의 대형차량과 영업용 차량이 차고지 등록을 한 상태지만, 이들은 상대적으로 값이 싼 외곽에 차고지를 등록하고 실제 거주지와 가까운 곳에 불법주차를 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었다. 대형차 운전자들은 시의 눈가리고 아웅식의 단속을 비웃는다. 대형차량을 운행한 경력이 있는 L씨(55)는 “단속이 매번 나오는 것도 아니고, 운이 없어 걸리더라도 벌금을 납부하는 것이 차고지를 왕복하는 것보다 이익일 때가 많다”고 밝혔다. 실제로 단속 횟수에 상관없이 5t 이하의 차량은 10만원, 5t 이상의 차량은 20만원의 벌금이 부과 될 뿐, 운행 정지나 과중처벌이 없어 벌칙규정에도 맹점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관계자는 “생업에 관련된 사항이라 중징계를 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대형 트럭의 불법주차건수는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2018년 7월 현재 시청에서 벌금형을 받은 차량은 76대로 지난해 같은 달 67건에 비해 13% 증가했다. 한 달 2~3회의 단속으로 벌금형을 받은 차량임을 감안하면 실제 불법 주정차 건수는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K씨(세교동, 36)는 “보여주기 식 단발성 단속이 아닌 도로변 CCTV확충, 대형트럭 전용 주차장 신설, 주기적인 단속과 처벌 강화 등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그동안 형식적 단속과 솜방망이 처벌로 우후죽순 늘어난 대형차량 불법주차를 지금이라도 바로잡기 위해선 시의 적극적인 대처와 제도적 지원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창복 기자 usually124@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