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그 후> 평택시, 또 단수사고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뉴스 그 후> 평택시, 또 단수사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8-9-17 │ 조회66회 │ 댓글0건

본문

평택시, 또 단수사고
지산동 상수관 파열 1,200세대 단수
평택서부지역 단수사태 피해보상도 없어

 

7f73e4beb9856717c9461483ea26ee97_1537154 

 


지난 2일 오후 7시경 평택시 지산동의 송탄시외버스터미널 근처 도로 일대에서 상수도관이 터지는 사고가 있었다. 다행히 파열된 상수도관은 네 시간만에 복구됐지만, 저녁시간때 물공급에 차질이 빚어져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번 상수도관 파열로 인해 지산동과 서정동 일대 1천200여가구에 물 공급이 끊겼고, 평택시는 긴급 복구팀을 투입해 보수공사에 나섰지만, 복구작업은 자정이 다 되어서야 마무리됐다. 갑작스러운 단수와 복구작업 지연으로 해당지역 주민들은 많은 불편을 겪어야 했다. 저녁식사를 준비하고 샤워를 해야 하는데, 물이 나오지 않아 당황했다는 반응이다. 일부 시민들은 평택시에 항의전화를 해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다.

평택시 관계자는 이번에 사고의 원인으로 관을 연결하는 조인트 부분의 균열발생을 지목했지만, 사고가 발생한 구간은 지난해 6월 노후관 교체공사를 통해 상수도관 교체가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우에 따라서는 불량자재 사용, 부실공사로 볼 여지도 있다는 지적이다.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관리감독 책임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한편, 이번 사건에 앞서 폭염이 한창 기승을 부리던 지난 8월 중순 평택 서부지역 단수사태로 1만여 가구가 제때 물을 공급받지 못해 피해를 겪었지만, 지금까지 어떤 피해보상도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안중읍 대반3길에 거주하는 이 모씨는 “단수사태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어떤 식으로든 피해보상이 이루어져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최소한 수도요금 감면이라도 있을 줄 알았는데 (평택시가) 얼렁뚱땅 넘어가려는 것 같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평택시수도급수조례에 수도요금 등의 감면사유를 규정하고 있음에도 피해주민들에 대한 수도요금 감면 혹은 보상금의 지급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다. 평택시의 단수사태와 유사한 사건이 지난 2011년 5월 구미시에서 있었다. 구미시민 17만 여명이 구미시와 한국수자원공사를 상대로 집단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에서는 구미시조례에 손해배상에 대한 면책 규정이 있어 손해배상소송을 기각했다. 그러나 평택시에는 그러한 면책규정이 없기 때문에 시민들에게 적극적인 피해보상 혹은 상수도요금의 감면등 조치가 가능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시민들에 대한 피해보상도 문제지만, 평택 서부지역 단수사태의 책임이 있는 공무원들에 대한 징계가 솜방망이 수준에 그쳐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말 평택시는 서부지역 단수사태 허위보고와 관련해 간부급공무원 2명에 대한 경징계 방침을 정하고 경기도에 징계 의뢰했다고 밝혔다.

평택시는 감사관의 조사결과 “보고과정에서 일부 사실을 누락시켜 보고한 사실이 확인됐지만, 고의적인 누락은 아닌 것을 감안해 경징계를 요청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초 정장선 평택시장은 뒤늦게 축소·은폐 보고 사실을 확인하고, 즉각적인 대시민 사과와 함께 해당공무원의 엄중 문책을 지시한 바 있다. 1만명 넘는 시민들이 단수사태로 불편을 겪고, 50만 평택시민 모두에게 거짓말을 일삼은 함량미달의 공무원에게 중징계가 아닌 경징계 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 지역의 중론이다.

많은 시민들이 피해를 입은 단수사태의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은데도 물의를 일으킨 공무원에 대해 솜방망이 처벌이 이루어졌다. 피해를 입은 시민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피해보상 대책도 마련되지 않았다. “애꿏은 시민들만 피해를 입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오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평택시는 최근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는 수도과 관련 사고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고 모두가 납득할 만한 조사결과를 발표해야 할 것이다. 이에 더해 피해를 입은 시민들에 대한 적절한 보상대책도 재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미라 기자 iptnews@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