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수질검사 않고 물놀이장 개장 > 중기사

본문 바로가기

중기사

평택시, 수질검사 않고 물놀이장 개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9-7-29 │ 조회110회 │ 댓글0건

본문

평택시, 수질검사 않고 물놀이장 개장
피부병·눈병 우려 급증, 市는 뒷짐만
청소년 재단은 수질검사 허위 공표
시·산하기관 근무기강 해이, 극에 달해

3936eacc9c7b23527798e3080ce137ef_1564364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매년 하절기에 설치·운영하고 있는 권역별 수영장이 수질검사 결과 없이 개장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권역별 수영장을 관리하는 평택시 청소년재단이 이 사실을 숨기기 위해 재단 홈페이지에 거짓정보를 게재한 것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0일 평택시 남부(소사벌 레포츠타운)와 서부(서부 운동장 광장)에 야외 수영장이 개장됐다. 이들 야외수영장은 평택시가 시민들에게 하절기에 이용할 수 있는 건전한 여가공간과 도심 속 휴식처를 제공하기 위해 진행 중인 사업으로, 지난 2년간 10만 여명이 방문했을 만큼 시민들에게 인기가 높다.

시민들의 호평에 힘입어 올해 역시 3억 9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수영장을 개장했고, 7월 20일부터 8월 18일까지 30일간 이용객을 받을 예정이다.

하지만 다수의 시민이 이용하는 물놀이시설에 대한 평택시의 위생관리실태는 여러모로 우려스럽다. 지난 20일 개장한 이들 물놀이장은 개장 이틀 전인 18일 수질검사를 위한 채수를 진행했다. 해당 검사에 대한 결과는 개장일로부터 사흘 후인 23일에 교부됐다. 수질검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물놀이장을 서둘러 개장한 것이다. 다행히 수질검사 결과 ‘적합’판정이 나기는 했지만, 검사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무리하게 물놀이 시설을 개장을 강행한 부분에 대해서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수질검사 결과를 받아보기도 전에 물놀이장을 개장한 것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평택시가 의도적으로 해당 사실을 숨기기 위해 허위로 정보를 공표했다는 사실이다. 평택시 청소년재단은 야외수영장 개장일인 20일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평택시 야외물놀이장(남/서부) 7원 3주차 수질검사 결과 알림’이라는 게시글을 작성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수질검사 성적서 또한 포함돼 있다. 그러나 수질검사 성적서의 시행 일자는 7월 23일로 나와 있어, 실제공표일과는 3일이나 차이가 있다. 7월 23일 시행되는 문서를 7월 20일에 공표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도 납득이 어렵고,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이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재단관계자가 23일에 교부 받은 수질검사 성적서를 임의로 7월 20일 날짜로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평택시 청소년 재단 관계자는 “채수 당일(18일) 검사관으로부터 구두(口頭)로 수질검사에 문제 사항이 없을 것이라는 사실을 전해 들어 임의로 게재하고, 이후 수질검사 성적서를 교부받은 23일 날짜를 바꿔 재차 작성했다”고 실토했다. 또한 “여러 사정이 겹쳐 개장을 위한 작업이 지연되는 상황 때문에 수질검사를 개장일에 맞추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각각 유아·어린이·성인의 수영공간으로 구성된 이들 물놀이장은 수질검사를 통해 ▲대장균 ▲탁도 ▲잔류염소 ▲수소이온농도 등 모든 요소가 수질기준에서 벗어나지 않는지 여부에 대해 세밀히 살펴야한다. 수질검사 결과가 적합한 것으로 판명된 것은 다행인 일이지만, 자칫 물놀이에 적합하지 않은 수질로 밝혀졌을 경우 사흘간 방문했던 이용들에게 직접적인 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

현행법의 체육시설 안전?위생 기준 상 수질 관리의 의무가 있지만, 이를 간과하거나 무시한 것이다. 평택시가 수질검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서둘러 야외수영장을 개장한 것을 두고 시민 안전을 도외시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해당사실을 전해들은 시민 B씨(35, 비전동)는 “야외수영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수질검사에 대한 의심을 하지 않는다”면서 “당연히 수질검사를 거쳐서 개장했어야지, 아동·청소년들이 이용하는 시설을 그렇게 무책임하게 관리했으리라고는 꿈에도 몰랐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물놀이장이 적정 수준의 수질을 갖추지 못한다면, 피부병과 안구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식중독과 같은 감염성 질병에 노출될 위험성도 높다. ‘시민이 안전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평택시의 말과는 전혀 다른 행정이 아쉬운 대목이다. 평택시는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수질검사 결과도 투명하게 공개하고, 허위로 수질검사 결과를 공표한 것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이창복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