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무자격 변역오류로 시민 피해증가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평택시, 무자격 변역오류로 시민 피해증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7-3-31 │ 조회229회 │ 댓글0건

본문

평택시, 무자격 변역오류로 시민 피해증가
무자격자 단속해야 할 평택시는 뒷짐만
“시, 무자격자 단속 없었고, 앞으로 계획도 없다”
불측의 피해 야기하는 무자격번역 근절해야
합법 외국어번역행정사들도 업역 침해로 2차 피해 우려

 


무자격자들에 의한 잘못된 번역으로 피해가 증가하고 있지만, 이들을 단속해야 하는 관계당국인 평택시에서는 뒷짐만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못된 번역으로 인한 피해는 온전히 민원인이 질 수밖에 없다. 여기에 더해 무자격자들의 난립으로 인해 외국어 번역행정사들도 업역을 침해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2차 피해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그동안 통번역의 수요는 경제 분야에 집중돼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지금은 외국과의 문화교류가 활성화 되어감에 따라 민간차원에서의 통번역수요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민이나 유학, 외국인과의 결혼을 이유로 한 민간분야에서의 번역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다. 물론 민간기업들의 외국기업과 거래나 계약, 통관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그에 따른 통번역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평택의 경우 주한미군 주둔으로 인해 통번역의 수요가 타 지역에 비해 높은 것도 사실이다. 여기에 더해 평택시가 도농복합도시로서의 성격을 갖다보니, 외국인 근로자들의 체류와 국제결혼 증가로 인한 통번역 소요증가도 꾸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번역 수요가 증가하면서 잘못된 번역으로 인한 피해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미군과 결혼한 이 모씨는 혼인신고 등에 필요한 서류를 관공서에서 발급받아 번역한 후 미군부대에 제출했다가 서류접수를 거부당했다. 국문을 영문으로 옮기는 과정에 오역이 있었던 것이다. 이 모씨는 서류를 정정해서 다시 제출하는 번거로움을 겪어야 했다. 유학을 준비하던 최 모씨는 출국을 앞두고 입학을 거부당했다. 번역해 제출한 학적서류에 오역이 있었는데, 해당학교에서는 허위서류라고 판단한 탓이다.

이처럼 통번역으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데도 단속에 나서야하는 관계당국에서는 단 한 차례도 단속을 나서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평택시 관계자는 “관공서에서는 공증 받은 서류만을 접수하고 있어 번역오류로 인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면서도 “무자격자에 대한 단속은 없었고, 앞으로의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2017년 3월말을 기준으로 평택시에 등록된 제도권내 번역업체는 단2곳뿐이지만, 인터넷 검색을 통해 확인된 번역업체와 미군부대 인근에서 영업중인 번역업체를 합하면 20여 곳에 이른다. 평택시의 해명대로 관공서에서는 공증 받은 서류만을 접수받고 있어 문제되지 않는다지만, 미군부대 혹은 해외로 접수하는 서류는 진위여부 확인이 이루어지지 않아 불측의 피해자를 양산할 수 있다는 점은 문제되는 부분이다. 무자격자가 금품을 받고 번역하는 행위는 엄연히 불법행위다. 당국은 관련법을 적용함에 있어 속지주의(屬地主義)적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신장동과 팽성읍 일대에서 성업중인 무자격 번역자들에 대한 단속이 시급한 이유다.  

 

‘행정기관 업무에 관련된 서류의 번역과 인증, 번역한 서류를 행정기관에 제출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유일의 국가공인자격사는 외국어번역행정사다. 외국어번역행정사의 자격 없이 당해행위를 할 경우 행정사법 위반으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구원서 기자 guwonseo@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7층|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