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고발> 눈가리고 아웅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카메라고발> 눈가리고 아웅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7-9-11 │ 조회37회 │ 댓글0건

본문

ca163b17a090f0ebbbf6f793e12120e6_1505096 

지난 7월 26일 오후 3시 20분경 평택시 팽성읍 신대리 평택국제대교 건설 현장에서 상판 4개가 무너져 내렸다. 이 교량은 현덕면 신왕리와 팽성읍 본정리를 잇는 1.3㎞ 구간이다. 사고 발생 후 붕괴사고 원인을 놓고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27일 오전, 시공사인 ‘대림건설’은 자신들의 신분이 노출될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보여 시민들을 경악케 하고 있다.

(사진설명=사고현장에 설치된 푯말 ‘평택호 횡단도로 2공구’라는 글씨 옆에 있는 건설사명을 청색테이프로 가려 놓았다/사진=시민제공)

 

이보용기자 byleec@hanmail.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7층|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