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대학교 구성원 설문, ‘임시이사 체제, 대학정상화에 도움 안돼’ > 실시간뉴스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평택대학교 구성원 설문, ‘임시이사 체제, 대학정상화에 도움 안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20-9-22 │ 조회261회 │ 댓글0건

본문

평택대학교 구성원 설문, ‘임시이사 체제, 대학정상화에 도움 안돼

 

학내 구성원들, “조속한 정이사 체제 전환 필요

   3390a4e7321ce1b9a3f88f551f4ecde8_1600737
 

 

평택대학교 구성원들의 설문조사 결과, 현행 임시이사 체제가 대학의 재정 및 조직 안정화, 학내분쟁 종식, 미래비전 설정 등에 도움이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평택대학교 구성원들은 대부분 조속한 정이사 체제를 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결과는 평택대학교 평교수회(회장 이시화 교수)가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교수, 직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103명 응답)를 통해 밝혀졌다.

 

임시이사 체제가 평택대학교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의견은 76.7%인 반면 긍정적 의견은 11.7%에 그쳐 부정적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이 나왔다. 임시이사 선임사유 해소 여부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대부분(86.4%)이 임시이사 선임사유 중 전 총장의 교비 반납건이 해소되지 않았지만, 이 부분은 정이사에서 해결 가능하므로 정이사 체제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12.6%는 임시이사 체제 유지를 원했다.

 

앞으로 학교법인 운영권이 누구에게 부여되어야 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74.8%가 새로운 재정기여자 중심의 정이사 체제를 희망했고, 현행 교육부가 선임한 임시이사는 8.7%, 구 학교법인의 구성원은 1.9%로 조사됐다.

 

정이사 후보자 추천 권한을 대학 구성원(교수, 직원, 학생 등)에게 부여하는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 의견이 82.2%를 차지했고, 부정적 의견은 10.8%에 불과했다. 반면 정이사 후보자 추천 권한을 전현직 총장 및 이사에게 부여하는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6.4%가 반대했으며, 찬성 의견은 8.8%에 그쳤다.

 

평택대학교 평교수회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학교법인에 제출했고, 교육부에 공문으로 통보했다. 평교수회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립학교법 시행령에서 규정한 바와 같이 대학 구성원과 학생, 시민사회단체, 학부모 등의 의견을 반영한 바람직한 대학 정상화를 적극적으로 도모하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주형 기자 iou8686@naver.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