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일자리 참여, 사회 어른으로서의 사명감 있어야 > 칼럼

본문 바로가기

  • 오피니언 opinion
칼럼

노인 일자리 참여, 사회 어른으로서의 사명감 있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7-9-25 │ 조회24회 │ 댓글0건

본문

63266469c3126fc73f59f183f0e5c560_1506307

 

<본지 논설주간/임대희 >

 

정부가 금년도 역점사업의 하나로 추진해 노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시니어는 약 43만 명, 지난 7월 추경예산으로 약 3만 명이 늘어나 46만7000명이 활동하고 있다. 수당도 연초에 22만 원씩 지급하던 것을 8월부터 5만 원을 올려 연말까지 27만 원씩 지급할 계획이다. 작년도 기준 우리나라 60세 이상의 노인 수는 약 1천만 명, 65세 이상이 700만 명에 이른다. 이 중 노인 일자리 사업에 취업을 희망하는 시니어는 130만 명으로 나타나 있다. 아직도 시니어 일자리는 50%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총 예산 428조 중 복지예산이 130조에 달해 정부의 복지정책을 위한 강한 의지가 표출되고 있기 때문에 내년도에는 금년보다 훨씬 많은 노인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문제는 지금 벌이고 있는 노인 일자리사업 성격은 1960년대 UN의 대외경제협조처(USOM)가 480호라고 해서 구호(救護) 차원의 밀가루를 나눠주던  사업 성격이 아니라, 노인들도 사회발전에 일정부분 참여하고 기여하는, 그리고 어르신들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는 다목적 효과를 기대한 국책사업이라는 점이다.

그래서 금년부터 일자리 참여 유형도 공익형과 시장형으로 구분해서 시행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는 가급적 노인 일자리가 단 년에 끝나는 사업보다 지속적으로 발전해서 자력으로 수익을 올려 정부 지급수당+자체사업 수익을 올려 참여자끼리 나눠 가질 수 있는 시장형 일자리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이른 바 ‘소규모 협동조합’ 같은 사업을 지향하라는 취지다. 금년도의 경우 노인이 참여하고 있는 일자리 유형은 공익형이 9 종류, 시장형이 15 종류다. 공익형 희망자는 차고 넘치는데 시장형 참여자는 열다섯 가지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다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노인들이 더 편하고 쉬운 일자리로 많이 몰리기 때문이라고 한다.

노인 일자리 사업은 한 두 해로 끝나는 사업이 아니다. 노인은 이 시대의 어른답게 너무 반대급부에만 집착할 게 아니라 사명감과 투철한 봉사정신으로 임해야 우리 사회가 한층 밝아질 것이다.


정부도 이 사업의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70세 미만은 가급적 시장형에 참여하도록 권장하고 그 이상은 공익형에 참여토록 유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러기 위해서 당국은 노인 일자리에 관한 보다 적극적인 홍보와 이해를 촉구하고 노인들에 적합한 일자리 창출을 꾸준히 연구·개발해야 보다 발전적인 정책으로 정착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한편 이 사업의 일부를 위임 받아 관리하고 있는 노인회와 복지단체는 현장을 세심하게 살피는 내실 있는 관리가 절실하게 필요할 것으로 여겨진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7층|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