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재미있는 우리말 어원>-한가위 > 칼럼

본문 바로가기

  • 오피니언 opinion
칼럼

<아하! 재미있는 우리말 어원>-한가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7-10-16 │ 조회655회 │ 댓글0건

본문

한가위

245a56e6b1d2fdf1925fe19ea5d97f94_1508116 

 

요즈음 도시의 한가위야 중천에 뜬 아폴로에 처녀성까지 침범당한 달 그것밖에 더 있는가. 그건 여느 보름달과 다름이 없으며 특별한 뜻이 곁들여 있는 것 같지도 않은 평범한 것일 뿐이다.
그러나 나이 좀 든 사람으로 농어촌에서의 어린 날을 보낸 이라면 “더도 덜도 말도 가윗날만 같아라”고 했던 가윗날의 맛과 뜻을 안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에도 그 당시 한가위를 기쁨과 잔치의 날로서 맞이했던 기록이 보인다. 왕녀(王女)가 여공(女功)을 장려하기 위해 나라 안의 여자를 두 패로 갈라 7월 보름부터 길쌈 경쟁을 붙여 한 달 뒤인 8월 보름에 우열을 가린 끝에 진편이 이긴 편에 주식을 바치면서 곁들여 춤과 놀이를 즐기던 풍습이 있었는바 이것이 곧 ‘가위(嘉排)’라는 것이었다.

기록이 그렇다 해도 한가위를 맞이하면서 갖는 갖가지 놀이들이 반드시 그 때에 비롯되었다고 할 수는 없는 일이다. 농(農)을 천하의 대본으로 삼았던 시절이고 보면 그 이전부터 오곡백과 무르익고 계절은 삽상한 때에 둥근달을 보면서 흥을 돋우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리라.
자연과 조상께 감사드리면서 힘도 겨루고 놀이판도 벌였을 것임은 미루어 짐작할 만하다.

이 한가위의 가위를 ‘嘉排’라 기록해 놓고 있으나 우리 옛말을 한자로 적어 놓고 있다는 것뿐이다.
이러한 ‘가위’에 크다는 뜻의 ‘한’이 붙은 ‘한가위’라 하겠는데 그 한가위는 결국 ‘한가운뎃날’이라는 뜻이었다. 보름날은 한 달의 한가운데이고 또 한 달의 절반이기도 하지만 8월의 가위는 또 유독 ‘큰’(한) 가윗날이라는 뜻의 한가위였다. 

출처 : 박갑천 <재미있는 어원 이야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