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재미있는 우리말어원> 바가지 > 칼럼

본문 바로가기

  • 오피니언 opinion
칼럼

<아하! 재미있는 우리말어원> 바가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17-10-30 │ 조회243회 │ 댓글0건

본문

바가지

f2ea94fc919b9aefd2f382b030c7e619_1509325

 

바가지는 둥글게 열리는 한해살이 식물인 ‘박’에 작다는 뜻을 가진 접미사 ‘아지’가 붙어서 이루어진 단어이다. 그러므로 ‘바가지’란 박을 두 쪽으로 쪼갠 작은 박이란 뜻인데, 주로 물을 푸거나 무엇을 담는 그릇으로 사용되었다.

‘박아지’가 연음되어서 ‘바가지’로 소리가 변했으며, 세월이 흐름에 따라 바가지를 만드는 재료에도 일대 변화가 일어나서 오늘날은 진짜 박으로 만든 바가지보다는 플라스틱으로 만든 것이 널리 쓰이고 있다.

 

출처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 사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