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5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 오피니언 opinion

기고 목록

  • Total 116 5 페이지
기고 목록
<독자기고>-이세재 인기글
진보와 보수가 싸운다면 요즘 정치판의 키워드는 진보(좌파)와 보수(우파)다. 어원의 유래는 프랑스 혁명 때에 1792년 9월 20일 국민 공회의를 하는 과정에서 급진개혁, 사회주의, 농민과 노동자, 빈민자 등을 대변하던 “자코뱅”파가 좌측에서, 온건개혁, 자유주의, 자본주의, 상공업자, 부자 등을 대변하던 “지롱드”파가 우측에 앉아 토론을 한데에서 유래된 말로써 일반적으로 정치적인 문제의 해결성향을 뜻한다. 두 진영의 생각은 …
<차이야기>이범용의 ‘차 이야기 13편’ 인기글
&lt;차이야기&gt; 이범용의 ‘차 이야기 13편’ ​ 제 11 강 티 칵테일 ​ ​ 차와 커피 모두 처음에는 약으로 마시기 시작했다. 그러나 점점 기호식품으로 나를 인식하고 나의 마음을 치유하는 테라피로 인식 됐다. 차가 가진 효능은 육체적인 효능뿐 아니라 정신적인 효능도 가진다. 차의 향, 맛, 색과 온도는 우리의 뇌를 통해 건강에 영향을 주고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 그렇기에 차와 커피 음료를 즐기기…
<닥터조의 속편한이야기> 내 마음 속의 타오르는 불, 화병(火病) 인기글
&lt;닥터조의 속편한이야기&gt; 내 마음 속의 타오르는 불, 화병(火病) ​ ​ 우리는 세상을 살면서 여러 가지 스트레스적 상황을 마주하게 되고 그럴 때면 가슴이 답답함을 느끼며 이렇게 얘기한다. ‘화(火)가 난다’ ‘속에서 열불이 난다.’ ​ 인식하든 인식하지 않고 있든 우리는 아주 옛날부터 지금까지 이렇게 마음이 답답한 상황을 불에 빗대어 표현해왔다. 가슴 속 깊은 곳에서부터 위로 치밀어 올라 얼굴…
<이범용의 ‘차 이야기 12편’> 제 10강 커피 끓이기 인기글
&lt;이범용의 ‘차 이야기 12편’&gt; 제 10강 커피 끓이기 ​ ​ 커피는 세계 인구 30%가 즐기는 제일의 기호음료다. 6세기 이디오피아 목동에 의해 발견된 커피는 13세기 예멘의 이슬람 수도승 오마르에 의해 수도승의 약으로 개발 돼 1610년 유럽으로 전파되기에 이른다. 1600년대 초 차와 커피는 거의 같은 시대에 유럽으로 전파됐고, 차는 신대륙을 발견하게 된 단초로써 세계의 역사 변화에 기여했다.…
<닥터조의 속편한 이야기> 손목 터널 증후군과 침 치료효과 인기글
&lt;닥터조의 속편한 이야기&gt; 손목 터널 증후군과 침 치료효과 ​ 최근 뉴스를 통해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한국한의학연구원과 미국 하버드 의대 연구팀이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는 손목 터널 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경혈점을 자극하는 침 치료와 침으로 손목 주변의 무작위 부위를 자극하는 행위를 비교하는 것이었다. ​ 8주 간의 치료 후 치료 결과를 비교했을 때 손목 터널 증후군의 예…
<이범용의 ‘차 이야기 11편’> 제 9강 차 우려내기 인기글
&lt;이범용의 ‘차 이야기 11편’&gt; 제 9강 차 우려내기 Tea(차)는 카멜리아 시넨시스 (camellia sinensis)잎을 우려 내 마시는 음료이다. 차의 기원은 차의 약효를 발견해 마시기 시작한 것에서 기원한다. 초기에는 약초 치료제로 발전 한 것이었으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여러 약초의 개발과 현대에 와서 의학의 발전으로 차를 치료제 보다는 건강 보조 음료로의 활용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
<닥터조의 속편한 이야기> 젊은 나이의 무릎 통증, ‘슬개대퇴 통증증후군’ 의심 인기글
&lt;닥터조의 속편한 이야기&gt; 젊은 나이의 무릎 통증, ‘슬개대퇴 통증증후군’ 의심 ​ ​ 무릎에 통증이 있을 때 사람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건 ‘퇴행성관절염’이다. 무릎 관절은 인체 내에서 체중의 부하를 많이 받는 관절 중 하나이기 때문에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퇴행 작용의 진행이 빠르다.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의 노인들은 퇴행성 관절염이 있고, 언론에서도 주로 이에 관해 다루고 있기에 대중의 인식도 무…
<안춘예시인의 새·하·마·노> 희망 인기글
&lt;안춘예시인의 새·하·마·노&gt; ​ ​ 희망/안춘예 한 방울의 물로 한 그루의 나무가 자란다 오늘도 나무에게 물을 주는 일로 하루를 시작한다 따뜻한 햇살로 어루만져 주며 항상 지켜봐야 한다 다 자랄 때까지 나는 어린 것들을 살펴주고 지켜줘야 할 것이다.
<이범용의 ‘차 이야기 10편’> 홍차 만들기 인기글
&lt;이범용의 ‘차 이야기 10편’&gt; 홍차 만들기 ​ ​ 민족 명절인 설에 차례를 지내고 친척들이 모인 자리에 술이 빠질 수 없어 지난 호에는 잠시 차와 술의 칵테일로 외도를 했다. 다시 차 제조로 돌아와 수제 홍차를 만드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려 한다. 홍차는 차를 발효시켜 차의 성분 카테킨을 발효, 붉은 색의 차를 만든 것이다. 홍차는 중국의 차를 유럽으로 수출하는 과정에서 높은 습도에 오랜 시…
닥터조의 속편한 이야기 인기글
&lt;닥터조의 속편한 이야기&gt; 삼킬 수도 뱉을 수도 없는 목의 답답함, 매핵기(梅核氣) ​ 40대 주부 신 모씨는 몇 년 전부터 목 안이 답답한 증상으로 고생을 해왔다. 마치 목 안에 무언가가 낀 듯이 답답한데 뱉어내려고 캑캑거려도 아무 것도 나오지 않았다. 주변 사람들은 감기에 걸려 목에 가래가 낀 게 아니냐고 병원에 가보라고 하지만 신 모씨도 지금까지 아무런 노력을 해오지 않았던 게 아니었다. 이비인후과를 …
닥터조의 속 편한 세상 인기글
&lt;닥터조의 속 편한 세상&gt; 겨울철 빙판길 조심해야 할 발목 염좌 ​ 최근 뒤늦게 눈이 내리면서 쌓인 눈이 빙판으로 변해 보행 중 발목 부위의 염좌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발목의 염좌는 빙판길에서의 낙상으로 인한 골절만큼 흔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흔히 발목이 삐었다고 부르는 족관절 염좌(ankle sprain)는 발목 부위 여러 군데에 걸쳐 지지해주는 인대에 손상을 입은 것을 말한다. 발목…
<이범용의 ‘차 이야기 9편’> 차와 술의 만남 인기글
&lt;이범용의 차 이야기 9편&gt; 차와 술의 만남 ​ ​ ​ 이번 호에서는 우리 몸과 술의 관계를 이야기 하고 차와 술의 조화를 통한 건강한 음료 문화를 소개하고, 다음 호에 다시 차에 관련된 이야기를 계속하고자 한다. ​ 술과 차가 만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설 명절에 가족과 모여 담소하는데 빠지지 않는 것이 술이다. 그러나 과하면 독이 되는 술, 언제부턴가 주부들에게는 ‘명절증…
<독자투고> 인기글
&lt;독자투고&gt;-이세재 ​ ​ 국가가 서서히 망가지고 있다 ​ 필자는 예언자도, 철학자도, 미래학자도 아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우리의 현실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참으로 답답하고 암담한 생각이 든다. 과연 이 나라, 이 사회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를 되씹어 봐야 할 것이다. 사견임을 전제로 이 문제에 대한 원인과 해답을 다음과 같이 지적하고자 한다. ​ 첫째, 정치권의 싸움과 부…
<기고>추위, 더 안전하게 물리치자 인기글
&lt;기고&gt;-평택소방서 박양권 추위, 더 안전하게 물리치자 ​ ​ 추위를 물리치려 평소보다 더 많은 전기를 쓰는 계절이 왔다. 겨울은 특성상 여름과 다르게 직접 열원을 만드는 기기를 많이 쓴다. 또 건조한 날씨와 정전기, 먼지는 전기화재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 화재예방 포스터처럼 빤하게 느껴져도, 그만큼 경각심이 필요한 겨울철 전기안전 수칙을 돌아보자. ​ ​ 가습기는 전원에…
<이범용의 ‘차 이야기 8편’> 제 8강 차 농사와 차 만들기 인기글
&lt;이범용의 ‘차 이야기 8편’&gt; 제 8강 차 농사와 차 만들기 ​ ​ ​ 차 (茶) 잎 채취 ​ 한반도 지리산 남녘, 보성에서는 4월 20일 곡우(穀雨)를 전·후해 새로 돋아나는 찻잎을 딴다. 가운데 말린 잎과 그 옆의 퍼진 한 잎, 또는 두 잎. 연한 신록의 자태를 가지고 아침 이슬을 머금은 찻잎에는 신록의 영롱함이 깃들어 있다. 필자가 평택에서 키우는 차 밭, 겨우내 얼지 말…
게시물 검색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