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칼럼> 다 쓰지 못한 유언장 (모차르트 , 레퀴엠 d단조 K.626) > 기고

본문 바로가기

  • 오피니언 opinion
기고

<음악칼럼> 다 쓰지 못한 유언장 (모차르트 , 레퀴엠 d단조 K.626)

페이지 정보

작성자 평택신문 │ 기사작성 2020-7-21 │ 조회41회 │ 댓글0건

본문


다 쓰지 못한 유언장 (모차르트 , 레퀴엠 d단조 K.626)

 

1f04f49de1aee4245d515672e9ddb602_1595311

 

오송하

더솔아르떼(클래식 인문학, 성악아카데미)대표

독일 드레스덴 국립음대 디플롬, 최고연주자 과정, 마이스터 졸업

남부대, 전남대, 명지대 외래교수 역임

 


눈물과 슬픔의 그날이 오면
땅의 먼지들로부터 일어난 심판 받을 자들이 주 앞에 나가리니
천주여, 자비로써 그들을 용서하소서 긍휼의 주 예수여,
그들을 축복 하사 그들에게 당신의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아멘
모차르트 레퀴엠 中 라크리모사(Lacrimosa 눈물의 날)


“엔니오 모리꼬네는 죽는다”
이탈리아 작곡가이자 지휘자 그리고 영화 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Ennio Morricone, 1928-2020)는 지난 6일 향년 9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가 만든 영화음악은 ‘시네마천국, 1988’, ‘러브 어페어, 1994’ 특히 ‘미션, 1986’의 테마 곡인 ‘가브리엘 오보에’는 10년 후에 사라 브라이트만(Sara Brightman)이 가사를 붙여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를 발표하며 다시 한 번 그의 음악의 위대함을 보여주었다.

그가 만든 모든 음악은 숭고하고 거룩하기까지 하다. 그가 세상을 떠난 지난 6일, 그의 유언장이 함께 공개되면서 그의 음악만큼이나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안겨주었다. “엔니오 모리꼬네는 죽는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한 유언장에는 아내, 아들, 딸, 누이, 손자, 손녀들 그리고 그와 함께했던 지인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함께 해서 행복했고 사랑한다’는 메시지였다. 그리고 자신의 장례를 비공개로 조용히 치러달라고 부탁했다. 그가 함께한 사람들과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하기 위해 꾹꾹 눌러가며 유언장을 써 내려갔을 모습을 상상하니 가슴이 뭉클해진다.

미완성 ‘레퀴엠’을 모차르트의 제자가 완성한다.
1791년 7월 어느 날. 한 남자가 모차르트를 찾아와 ‘레퀴엠’을 의뢰한다. 레퀴엠(Requiem)이란, 라틴어로 ‘안식’이라는 뜻으로 카톨릭에서 죽은 자를 위한 미사에 연주되는 곡이다 그를 방문한 사람은 발제크 슈투파흐(Walsegg-Stuppach. 1763-1827) 백작의 하인이었다. 백작은 죽은 아내의 추도를 위해 모차르트에게 곡을 의뢰하고 마치 자작곡인 것처럼 발표할 계획이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백작은 당연히 많은 돈을 주고 작곡을 의뢰한다. 게다가 먼저 약속한 금액의 절반을 선수금으로 지불했으니 돈이 필요했던 모차르트 입장에서는 나쁘지 않은 거래였다. 

지난호에 언급했듯. 모차르트의 말년은 과로와 스트레스로 병약한 상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들어오는 데로 작곡을 해야만 그의 가족들은 겨우 먹고 살 수 있을 정도로 경제적 사정도 좋지 않았다. 배고팠을 모차르트 선생님께 너무 죄송하지만, 일용할 양식을 위해 만들어진 많은 작품들 덕에 지금 우리의 귀는 호사를 누리고 있는 셈이다.

결국 백작이 의뢰한 레퀴엠을 완성하지 못하고 절반정도인 3부 끝곡 라크리모사 (Lacrimosa 눈물의 날) 8마디까지 작곡을 하고 모차르트는 1791년 12월 5일 35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뜨게 된다. 남편을 잃은 모차르트의 아내인 콘스탄체는 마음이 급해진다. 미리 받은 선수금을 다 써버린 상태였고 나머지 부분을 완성해야 잔금을 받을 수 있었으니 말이다. 그래서 콘스탄체는 남편이 미완성으로 남겨둔 레퀴엠을 모차르트의 제자인 쥐즈마이어(Süssmayr 1766-1803)에게 부탁한다. 지금 우리가 듣는 모차르트의 ‘레퀴엠’은 그의 제자에 의해 완성되었으니, 완전한 모차르트 작품으로 보기 어렵다.

1f04f49de1aee4245d515672e9ddb602_1595311

모차르트의 초라한 장례식
모차르트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아마데우스’ 장례식 장면에서 라크리모자( Lacrimosa 눈물의 날)가 배경음악이 흐른다. 비가 억수로 쏟아지는 날. 모차르트의 시신을 실은 마차는 공동묘지로 향한다. 그의 주검은 허름한 자루에 담겨 또 다른 시신들과 함께 공동묘지에 한꺼번에 묻히게 된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지만 그의 아내도, 또한 그 어떤 누구도 모차르트의 마지막을 동행한 이가 없었다. 신이 사랑한 천재 ‘아마데우스 모차르트’는 이렇게 쓸쓸하게 마지막을 보냈다. 6세부터 유럽의 궁정을 돌며 귀족들과 함께 음악천재로써 화려한 어린시절을 보낸 모차르트지만, 그의 말년은 추위와 배고픔을 이겨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살다가 준비 없이 세상과 이별하는 것으로 끝이 났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그의 무덤조차 찾을 수가 없다는 점이다.

1f04f49de1aee4245d515672e9ddb602_1595311 

벌써 나도 중년의 나이가 되어보니, 이제는 죽음에 대해서 생각하게 된다. 나는 지금 잘 살고 있는 것일까? 세상 떠날 때 부끄럽지 않게 떠나고 싶은데... 그럼 내가 무엇을 남기고 떠나야 할까? 이러한 고민들이 떠오르니. 그래도 어떻게 남은 삶을 살아야 할지 조금씩 느낌이 온다. 비록 금수저로 태어나지 않았지만, 그것은 내가 선택할 수 있었던 것은 아니니 어쩔 수 없는 것이었다. 다만 나의 마지막을 위해 지금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할지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엔니오 모리코네’처럼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하고 싶다. 나의 장례식에 공개될 나의 유언장을 채워가기 위해 오늘도 나는 꽉 차게 잘 살아보련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경기대로 1645, 2층 (지번 :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신리 49-1, 2층)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 : 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