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2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 오피니언 opinion

기자수첩 목록

  • Total 44 2 페이지
기자수첩 목록
노년, 새로운 ‘한류’의 시작 인기글
<구원서 기자의 e-런 세상> 구원서 기자 최근 나이가 조금씩 들어가면서 노년의 삶을 다룬 영화나 노년 생활을 소개하는 다큐프로그램에 눈길이 자주 간다. 이즈음 언뜻 떠오르는 영화 한 편이 있다. 2012년경으로 기억된다. 프랑스 영화 ‘아무르’다. 미카엘 하네케 감독이 만든 노년의 생활을 소개한 영화 ‘아무르’는 정말 암울했다. 치매에 걸린 부인을 뒷바라지하는 남편의 모습에서 삶의 종착역이 저…
강주형 기자의 <너나들이> 평택시, 유소년 축구 분쟁 ‘강 건너 불’ 인기글
강주형 기자의 &lt;너나들이&gt; 평택시, 유소년 축구 분쟁 ‘강 건너 불’ ‘아이들 볼모로 잡는 일’ 이제 그만해야... ​ ​ 몇 년 전 이충레포츠 축구장에서 학부모들이 막말과 몸싸움까지 벌인 적이 있다. 이유인 즉 운동장 사용권한을 가지고 서로의 이익을 위해 싸우면서 마치 어린 아이들 앞에서 ‘세상은 이렇게 살아야 한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 같았다. 이런 문제가 발생한 원인은 市가 운…
[기자수첩] ‘버리는 삶’ ‘버려지는 삶’ 인기글
​&lt;e-런세상&gt; ‘버리는 삶’ ‘버려지는 삶’ ​ ​ ​ 언제부터 인가 ‘미니멀 라이프’라는 말이 유행이다. 단순하고 소박한 삶. 정말 생각만 해도 멋진 말이다. 복잡하고 다양한 현대인의 삶에서 ‘단순함의 미학’을 일깨우게 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에 틀림없다. ​ 미니멀리스트(minimalist)의 정의는 우리 삶에서 ‘필요하지 않는 것들을 정리’하고 현실의 삶에서 꼭 필요한 것…
[e-런세상] ​중국 관광객 유치, 해답은? 인기글
​중국 관광객 유치, 해답은? ​ ​ 오래전부터 세계는 거대 중국관광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소리 없는 전쟁을 준비해 왔다. 연간 4700만 명이 해외여행을 떠나는 거대 중국 관광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일본, 한국, 대만의 중국 관광객 유치전은 치열한 역전(力戰)이 된지 오래다. 세 나라 모두 고용 없는 성장시대에 관광산업을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주목하며 중국관광시장 공략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이다. ​ 일본 정부는 중국인 관광객 유…
[e-런 세상] 무의식과 패륜범죄 인기글
무의식과 패륜범죄 ​ 문맹률이 8할에 이르던 60여 년 전이나 문맹률이 0에 가까운 지금이나 똑같이 반복되는 사건이 있다. 같은 기간 한국인의 정신문명 수준은 일인당 GNP의 성장만큼이나 높아졌는데도 이런 유의 사건은 잊을만하면 발생한다. 그것은 존속살인이다. 그때마다 매스컴은 패륜범죄라고 성토한다. 사회 저명인사들은 신문 칼럼을 통해 인륜도덕이 땅에 떨어졌다고 개탄한다. ​ 존속살인이란 자기 또는 배우자의 직계존속을 살…
국가직·지방직 공직자 여전히 ‘○○락 , ○○락’ 인기글
강주형 기자의 '너나들이' 강주형 기자 경기도, 주어진 대로 지도·점검만 할 뿐 ‘평택시, 니가 해라 바쁘다 아이가’ 본지 345호 공직자의 ‘○○락, ○○락’ 보도가 나간이후 그나마 관심을 보이는 듯 했던 공무원들의 업무 미루기 행태는 여전히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평택시 포승공단 내 배수로는 여전히 관리주체를 찾지 못하고 있다. 그마저도 없는 시간 할애해서 회의라고 하고 있지…
‘관심병’, 비난보다 격려를... 인기글
구원서 기자의 e-런세상 구원서 기자 학창시절 유독 관심받기 좋아하는 녀석이 있었다. 튀는 외모의 소유자임에도 유독 원색의 의상만을 골라 입기로 유명했다. 이유는 별다른 게 아니었고 ‘그냥 튀고 싶어서’란다. 튀는 행동을 좋아하는 녀석. 교수님의 지적을 받거나 선배들로부터 면박을 받을 때면 당황하지도 놀라지도 않고 되레 그 상황을 즐기는 모습을 보이곤 했다. 술자리에서 술이 거나하게 취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 …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핵폭탄 전기료’ 인기글
구원서 기자의 'e-런 세상' 구원서 기자 입추가 지난지도 이틀이나(?) 지난 오늘 가마솥 찜통더위는 도무지 물러날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다. 기약 없이 지속되는 폭염에 지치기는 동·식물들도 마찬가지다. 올 여름에는 유난히 많은 사람들이 열사병과 온열병으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과 더위의 고통을 발산한 듯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각종 범죄 소식에 마음 한구석이 아련해 진다. 온난화와 엘리뇨 확산으로 …
그건 우리가 할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인기글
강주형 기자의 너나들이 “선생님 그 일은 저희 소관이 아닙니다. 저쪽 가셔서 물어보세요” 민원인의 꽉 막힌 가슴을 뻥 뚤어 줄 공무원이 없다. 공무원에 대해 알아보자. ‘공무원’이란? 사전적 의미로 국가 또는 지방 공공 단체의 사무를 맡아보는 사람. 사무 범위에 따라 국가 공무원과 지방 공무원으로 나누며, 선임 및 근무 방법에 따라 일반직과 별정직으로 나눈다고 돼 있다. 다시 말해 ‘공무원’이란 국민을 대…
꿈의 직장, 신분상승의 사다리.. 인기글
구원서 기자의 e-런세상 구원서 기자 ​ ‘소명의식’ 없이 ‘직업의식’만 남아 ​ ​“나는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 헌법과 법령을 준수하고, 국가를 수호하며, 국민에 대한 봉사자로서의 임무를 성실히 수행할 것을 엄숙히 선서합니다.” 공무원 선서의 전문이다. 공무원이 아닌 사람들의 시각에서 공무원에 대해 기대하는 모습도 그리 다르지 않다. 공무원은 “국민을 위해 봉사한다”, “높은 수준의 도덕성을 갖춰야한다”는 인식이…
그건 우리가 할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인기글
&lt;강주형 기자의 너나들이&gt; ​ 그건 우리가 할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 “선생님 그 일은 저희 소관이 아닙니다. 저쪽 가셔서 물어보세요” 민원인의 꽉 막힌 가슴을 뻥 뚤어 줄 공무원이 없다 ​ 공무원에 대해 알아보자. ​ ‘공무원’이란? 사전적 의미로 국가 또는 지방 공공 단체의 사무를 맡아보는 사람. 사무 범위에 따라 국가 공무원과 지방 …
강주형기자의 너나들이 인기글
친인척 채용 무엇이 문제인가? ‘누이 좋고 매부 좋고 식’ 인사에 국민은 울고 시장조카 김 비서 아닌 청년 김태우를 말한다. ​ 2014년 지방선거열기가 한창이던 당시로 돌아가 본다. 짧은 머리에 덩치 좋은 청년이 열심히 인사하며 명함을 돌린다. 아마도 공재광 예비후보의 친인척쯤 아닐까하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다. 왜? 돈 받고 일하는 젊은이들이 저렇게 열심히 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슬며시 다가가 물었다. 공 후…
‘층간소음’ 단상 인기글
구원서기자의 e-런세상 구원서 기자 ‘원인제공자’는 비난 대상 되지 않는 현실 ‘이웃웬수’…배려와 예절교육 만이 해결책? ​ 층간소음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른 것은 어제오늘일이 아니다. 제법 오래된 문제인데, 지금까지 해결되지 않은 이유가 갑자기 궁금해졌다. 층간소음과 벽간소음을 완전히 차단하지 못한 건설사의 잘못인가? 건설사의 미흡한 소음대책을 관리감독하지 못한 관계당국의 잘못인가? 그것도 …
X싸는 폼이 달라야 존경받지 인기글
기자수첩-강주형 기자의 너나들이 화난다고 주먹질하면 법은 무엇 하러 있을까 축협대의원, 반성할 때 미래 있음을 알아야 ‘ X싸는 폼이 달라야 존경 받는다’는 말이 있다. 옛 선비들은 비록 꼴값은 떨었지만 품위와 자존심을 지키려 안간힘을 썼다. 사회가 혼란스러워 그런지 요즘엔 자신의 품위를 떨구고 못난 꼴을 보이는 사람들이 무척 많아졌다. ​ 얼마 전 축협대의원이 직원인 수의사를 폭행한 사건이 …
인문학, 21세기의 '實學' 인기글
이보용 記者의 '또바기 세상' 기업들이 인문학(人文學) 관련 교육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최근 들어서다.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인문학적 사고와 발상을 활용한 창의력이 중요시 돼 왔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인문학을 비실용 학문으로 치부해 왔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적잖은 기업들이 인문학적 발상을 중요하게 생각하면서부터 인문학은 비실용, 비현실적 학문에서 반드시 다뤄야 할 필수 학문으로 자리 잡아 가고…
게시물 검색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 경기도 평택시 이충동 448-10 7층|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다01161 Tel:031-663-1100
발행인: 이중희 / 사장: 박종근|창간일 : 2001년 9월 1일
Copyright© 2001-2013 IPTNEW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